세입자권리

세입자의 권리를 보호하는 법률과 제도 개선, 청년주택 님비 반대 등의 활동을 진행합니다

[카드뉴스] 용산 참사 8주기, 여전히 사람이 있다

2018-01-11
조회수 1603


지난 1월 20일은 용산참사가 발생한 지 8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.

단군 이래 최대 사업이라는 용산재개발을 둘러싼 자본과 국가의 폭주는 쫓겨나지 않기 위해 망루에 오른 5명의 농성자들과 경찰관 1명의 생명을 무참히 앗아갔는 비극으로 끝났습니다.

8년이 지난 지금 한국사회는 그 참혹한 비극에서 얼마나 바뀌었을까요?

책임을 져야할 사람은 책임지지 않고, 참사의 당사자들은 오롯이 그 결과를 감내하는 현실.

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해야 할 의무를 방기한 국가. 

개발과 투자의 수단인 도시공간과 부동산.

'새해 부동산은 용산시대'라는 기사제목에서 보이듯이,

한국사회는 8년 전 그날에서 한 발자욱도 나아가지 못하였습니다.

도시공간은, 토지와 주택은 그 곳에 있은 사람들이 살아가는 공간으로 회복되어야 합니다.

그런 우리를 위해 용산을 기억해야 합니다.

여전히 사람이 있습니다.




[비영리 민간단체] 민달팽이유니온 | 사업자등록번호105-82-74763 | 대표ㆍ김솔아
주소 (우)03750 서울시 서대문구 북아현로 54-1, 2층 (지번) 북아현동 3-130 | 이메일 minsnailunion@gmail.com

전화 070 - 4145 - 9120 (단문 메세지 주고받기 가능) | FAX 0303-3441-9120  | 블로그 바로가기

후원계좌 : 우리은행 1005-402-466188 민달팽이유니온

  외근이 잦아 전화연결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. 공식 메일로 용건을 남겨주시면 가장 빠르고 확실합니다.

Copyright ⓒ 2021 민달팽이유니온 All rights reserved.